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top

About MINTSHOP
about Mintshop

COMMUNITY

민트샵(mint shop)

이전상품 다음 제품 보기 확대보기

Spectrum (해외배송 가능상품)

이지형

기본 정보
상품명 Spectrum
상품요약정보 이지형
판매가 13,4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Spectrum 수량증가 수량감소 134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BUY CART SOLD OUT WISH

이벤트

RELATED PRODUCTS





Track-List 트랙리스



1. Everything
2. 유성
3. I Need Your Love
4. 산책
5. Girls Girls Girls
6. In My Eyes
7. 한때 우리는 작고 보드라운 꽃잎이었네
8. Floating World
9. 은하수
10. 메탈포크쥬니어의 여름
11. Beatles Cream Soup
12. 내 맘이 아픈 건
13. 겨울, 밤


Overview 상세설명


 

* 세대(generation)와 씬(scene)을 잇는 뜨거운 화두 : 이지형

– 이미 10대의 어린 나이에 인디 씬의 전설적인 밴드 위퍼(Weeper)의 보컬 겸 기타리스트로 음악 활동을 시작한 이지형은 위퍼의 결성과 해체, 그 후 오랜 세션 활동(언니네이발관, 서울전자음악단 등)을 펼치며 지독하게도 운이 없는 10년의 세월을 보냈다. 어쩌면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으로 자체 제작한 그의 솔로 데뷔 앨범 “Radio Dayz”(2006년)는 다사다난 했던 긴 시간에 대한 보상처럼 인디 씬의 폭발적인 반향을 일으킴과 더불어 2007년 한국 대중음악상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최다 부분 노미네이트 및 남자가수상 수상), 이 시대의 대표적인 젊은 싱어송라이터라는 영예를 안겨 준 바 있다.

– 이지형은 상승세를 타고 있던 즈음 흥행과는 어찌보면 반(反)하는 느낌의 미니멀한 편성과 어쿠스틱 사운드로 특화된 소품집 “Coffee & Tea”(2007년)를 들고 나왔다. 1년에 한두번 팬들과 소박하게 소통하는 공연 ‘Tea Party’의 연장선상의 작업으로 정규 앨범과는 달리 개인적이고 소소한 느낌을 담았다. 하지만, 그 반응은 예상보다 폭발적이어서 1,000장 한정으로 발매된 앨범은 출시와 동시에 전량이 솔드 아웃 됐고, ‘빰빰빰’을 필두로 한 다수의 곡들이 지금까지도 꾸준한 에어플레이를 기록하고 있다.

– 2집 작업으로 들떠있던 즈음 또 한번 이지형의 진가를 알릴 수 있는 기회가 찾아왔다. 6년 6개월만에 발매되는 토이 6집의 타이틀곡 ‘뜨거운 안녕’의 객원 보컬 제의를 받게 된 것. 홍대를 기반으로 하는 아티스트와 메인스트림 간판 프로듀서의 흔치 않은 조합은 선배 이승환의 적극적인 추천과 유희열의 모험을 발판으로 완성될 수 있었다. 제목만큼이나 뜨겁고 드라마틱했던 인연의 끈은 결국 이지형을 평단이 밀어주는 대표적인 아티스트에서 대중적인 지지기반까지 확보하는 계기가 되었다. 이후 이지형은 수많은 분야의 러브콜을 받으며, ‘달콤한 나의 도시’(Moonlight), ‘식객’(Love Me) 등의 드라마 OST에 참여했고, 10월초 개봉을 예정하고 있는 영화 ‘고고 70’을 통해 조승우가 그토록 닮고 싶어했던 라이벌 밴드의 보컬리스트로 연기 도전을 펼친 바 있다.

– 수많은 선배 아티스트들은 90년대 대표적 아티스트 군단 이후 맥이 끊긴 음악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00년대 대표적인 젊은 아티스트의 선두 주자로 이지형을 꼽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한 마디로 웰 메이드 가요의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유일한 가교인 셈이다. 이 뿐 아니라 홍대 앞으로 대표되는 인디 씬과 매체를 기반으로 한 메인스트림 씬 모두를 충족시킬 수 있는 폭넓은 음악성과 매력을 겸비한 아티스트로도 유일하게 거론되고 있다. 한국 대중음악 전반의 미래를 끌고 나갈 수 있는 실력있는 뉴 제너레이션을 갈망하는 모두에게 이지형은 반가운 화두이자 여전히 진행되고 있는 가능성인 셈이다.

* 보다 독해진 음악의 확장 방식 : “SPECTRUM”

– 솔로 데뷔 후 2년간, 다양한 이슈들로 점차 음악 씬의 중심에 들어서고 있는 이지형이었기에 그의 새 앨범에 대해 대다수는 ‘전작에 비해 심한 대중적 타협점을 찾을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2년 5개월이란 오랜 시간이 걸려 발매되는 2집은 의외로 철저히 개인적인 스타일 유지와 음악적인 확장들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뜨거운 안녕’ 이후 가장 끈끈한 유대관계를 맺고 있는 선배 유희열이 프로듀서를, 최소한 일부 곡의 송라이팅에라도 참여했을 것이라는 소문 역시 보기 좋게 빗나갔다. 특급 프로듀서 유희열과의 작업은 토이 타이틀곡을 함께한 보컬들만의 특권이기도 했고, 김형중, 김연우 등이 이러한 과정 속에서 나름의 성공 가도를 달렸던 전력이 있지 않던가.

– 사실은 일부 편곡 작업에 유희열과 신재평(페퍼톤스)의 참여가 진행 중이었으나, 전반적인 앨범 내용을 들은 후 작업을 접었다고 한다. 본인들이 참여할 경우 이지형의 통일감 있는 분위기에 해가 될지도 모른다는 판단 때문. 그렇기에 결론적으로 이지형의 2집은 전작과 다름없이 본인 혼자서 작사, 작곡, 편곡, 프로듀서에 기타 연주와 보컬까지 모두 소화해냈다. 게다가 화려한 일렉트릭 기타 연주를 더하며 싱어송라이터의 본분 뿐 아니라 전에 없던 기타리스트 면모까지 갖추고 있다.

– 사실 이지형의 2집에 대한 청사진은 이미 지난해 가을경 수립되어 2007년 말을 디데이로 생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갑작스런 토이의 객원 활동으로 인해 레코딩의 타이밍을 잡지 못하고 있던 그에게 방콕, 동경으로의 여행과 여러 아티스트와의 대화는 오히려 새로운 동기부여로 다가서게 된 것이다. ‘지금의 이지형은 과연 어떤 음악을 해야 되는 것인가?’라는 질문으로 시작한 고민은 결국 데모 작업을 새로 하게 되면서 앨범의 방향성과 수록곡의 전면 수정을 가져오게 됐고, 마치 새로운 앨범을 시작하듯 전혀 다른 진행을 시도하게 되었다.

– 좀 더 본인이 하고 싶은 것들, 즉 아티스트로의 정체성과 주체성에 관심을 기울인 2집의 제목 “SPECTRUM”은 보다 넓어지고 독해진 음악적 확장을 의미하는 단어이다. 인스턴트 식품처럼 쉽게 만들어지고 쉽게 소모되는 싱글 위주의 현재 대중음악에 철저히 위배되는 앨범 위주의 작품을 담고자 한 것이 기본 토대이다. 어느 트랙하나 우연이 아닐 정도로 숙성된 사운드와 진지한 고민들이 담겨져 있으며, 특유의 어쿠스틱 기반은 물론 과감한 연주가 더해진 처절한 모던 록 넘버들까지 완성하게 됐다.

* 감성이 지배하는 화려한 스케일의 모던 사운드 : ‘I Need Your Love’

– 이지형의 2집은 더욱 넓어지고 깊어진 그의 음악이 스펙트럼에 투과되어 13가지의 다른 빛을 발함과 동시에 한층 커진 스케일을 통해 사랑의 아픔과 설레임, 자신과 세상의 소통을 파노라마처럼 엮어냈다. 음악 평론가와 매니아들로부터 2008년 가장 기대되는 아티스트이자 앨범으로 손꼽히고 있는 만큼 여러 부분에서 분명한 업그레이드를 보인다.

– 타이틀 곡으로 정해진 ‘I Need Your Love’는 이지형의 전매특허인 건강하고 소박한 사운드를 버린 대범한 스케일의 곡이다. 다소 완만한 전반부를 시작으로 점층적인 고조와 처절할 정도로 비극적인(혹은 화려한) 엔딩으로 이어지는 드라마틱한 구성은 일반적인 가요들에서 쉽게 선보이기 힘든 감동을 자아내기에 부족함이 없다. 온몸에 찰과상을 입을 정도로 혼신의 힘을 다해 촬영한 뮤직비디오(양진호 감독)도 이지형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하는데 큰 매개체가 될 전망이다.

– 미국의 John Mayer나 Jason Mraz와 맥을 함께 하는 모던 포크 소년 이지형의 담백한 매력을 여전히 느끼고 싶다면 ‘산책’과 ‘Girls Girls Girls’를 추천한다. 우에노 주리와 미우라 하루마가 주연한 일본 영화 ‘나오코’의 영상으로 뮤직비디오가 타이업된 ‘산책’은 끝까지 타이틀로 경합을 펼쳤던 곡으로 특히 라디오를 통해 큰 인기몰이가 예상된다. 선배 아티스트 이한철이 본작의 대표곡으로 추천했다는 ‘Girls Girls Gilrs’는 소심한 청년의 구애송으로 인천 공항을 실제로 오가며 작업한 사운드 이펙트가 재미를 더해주고 있다.

– 모던 영재로 불리는 ‘나루’의 화려한 기타 솔로와 프로그래밍이 더해진 ‘유성’, 영국 밴드 Keane을 연상시키는 건반 터치가 부각된 감성 모던 트랙 ‘은하수’, Oasis의 사운드를 떠올리게 하는 애잔한 멜로디와 극단적으로 치닫는 엔딩의 처절함이 돋보이는 ‘Floating World’, 훵키한 리듬감과 메탈 사운드를 연상시키는 화려한 기타 연주의 ‘메탈포크쥬니어의 여름’, 이미 공연을 통해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줬던 ‘내맘이 아픈 건’ 등은 나름의 실험과 더불어 특히 콘서트 무대를 통해 큰 호응이 예상되는 곡들이다. 특히, 앨범의 중반부를 채우고 있는 ‘Floating World’는 다양한 사운드 이펙팅과 보다 강한 록적인 어프로치를 통해 달라진 이지형의 면모를 증명하는 앨범의 백미로 손색이 없다.

– 인디팝 성향의 조용히 침잠되는 ‘겨울, 밤’, 디테일한 감성을 엿볼 수 있는 ‘In My Eyes’, 애니메이션 초속 5cm를 통해 영감을 얻은 아름다운 연주곡 ‘한때 우리는 작고 보드라운 꽃잎이었네’는 앞서 소개한 곡들과 대치되는 어쿠스틱 기타를 베이스로 한 포크 성향의 작품들로 싱어송라이터 이지형의 진수를 보여주는 소박하지만 큰 울림이 있는 트랙들이다.

– 이지형의 “SPECTRUM”을 통해 최근 급부상 중인 신진 세력 아티스트들의 이름을 사이사이 발견하는 것도 또 다른 즐거움이 될 전망이다. 라이너스의 담요의 멤버이자 사랑스러운 보이스의 소유자 ‘연진’이 ‘Everything’의 코러스와 ‘Beatles Cream Soup’의 영어 가사 작업에, 작업실(스튜디오 강남) 패밀리인 ‘세렝게티’(유정균, 정수완, 장동진)와 과거 위퍼 시절 함께 했었던 ‘강민석’이 대부분의 곡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 또한, 오메가 3의 멤버이자 건반 연주자인 ‘고경천’, ‘노 리플라이’(권순관, 정욱재), 나루에 이르기까지 음악 매니아와 평론가들 사이에서 가장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는 뉴 제너레이션들이 차세대 기수 이지형과 음악적인 교감을 나누고 있는 대목은 앞으로 진행될 여러 작업들을 더욱 기대케 만드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2006년 솔로 데뷔 이후 2008년 현재까지 화려하지는 않았지만 누구보다 순간순간 충실한 모습과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던 이지형. 앨범, 공연, 방송 등 다양한 분야를 관통하며 종횡무진 활약한 그의 본작은 지금까지 봉인됐던 무한한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는 아티스트쉽 넘치는 작품이자 짜여진 대중성이 아닌 뮤지션으로의 자존심을 선택한 최상의 결과물이 아닐까 싶다. 지금까지 펼쳐온 1,000회가 넘는 공연과 12년의 활동으로도 해소하지 못한 음악에 대한 열정과 욕심이 이제 “SPECTRUM”이란 완벽한 결과물을 통해 만개할 즈음이다.

해피로봇레코드 http://www.happyrobot.co.kr

    

SHOPPING GUIDE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500원
  • 배송 기간 : 3일 ~ 4일
  • 배송 안내 : 물품수령까지는 입금 확인 후 3~4일 정도가 소요될 수 있습니다. 
    지역에 따라 추가 요금이 발생 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 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서비스문의